해외소식

태화복지재단 해외복지센터의 소식을 전달 전달합니다.

[캄보디아] 말씀과 영어를 동시에 배우는 "영어성경 공부반" 이야기

2013.12.12
조회수 844

지난 4월부터 10월까지 2차례“영어성경 공부반(English bible class)”이 진행 되었습니다. 기독교 가치를 바탕으로 세워진 바탐벙 태화지역복지센터는“영어성경 공부반”을 통하여 성경을 이해하고 영어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무엇보다도 센터 내 직원들의 참여가 높았던“영어성경 공부반”의 이야기를 나누고자 합니다.
 

2013년 캄보디아 바탐벙 태화지역복지센터 11월 소식-2 말씀과 영어를 동시에 배우는 영어성경 공부반 이야기 지난 4월부터 10월까지 2차례 “영어성경 공부반(English bible class)”이 진행되었습니다. 기독교 가치를 바탕으로 세워진 바탐벙 태화지역복지센터는 “영어성경 공부반”을 통하여 성경을 이해하고 영어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무엇보다도 센터 내 직원들의 참여가 높았던 “영어성경 공부반”의 이야기를 나누고자 합니다.“영어성경 공부반”은 지역 주민들과 직원들을 대상으로 일주일에 두 번 각각 3개월의 과정으로 진행되어 1회에는 11명, 2회에는 9명이 수료했습니다. 내용은 구약과 신약의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중심으로 그 속에 나오는 영어 단어들을 습득할 수 있도록 구성되었고, 미국인 선교사인 Derek fields 선생님의 자원활동으로 운영되었습니다. 두 번째 “영어 성경 공부반” 수료식두 번째 코스를 마무리하며 “영어성경 공부반” 에 참가했던 바탐벙 태화지역복지센터의 Vantha Meng 직원과 Derek Fields 선생님이 소감을 전했습니다. 인터뷰 중인 Vantha Meng 직원(좌)과 Derek Fields 선생님(우)Vantha Meng 직원과 인터뷰 Q) “영어성경 공부반”에 참여하기로 한 동기가 무엇인가요? 매일 아침센터에서 진행하는 성경 묵상시간을 통해 말씀을 접하고 있지만, 성경에 대해 궁금한 부분이 많았습니다. 이번 기회를 통해 궁금한 부분들을 알고 싶었고 동시에 영어공부도 하고 싶어 참가했습니다.Q) “영어성경 공부반” 에서 유익했던 부분이 어떤 것이었나요? 선생님께서 그림과 영상을 통해 성경과 하나님에 대해 이해하시기 쉽게 전달했고, 어려운 성경단어들을 풀이함으로 자연스럽게 영어실력을 키울 수 있도록 도와주셨습니다. 그리고 성경을 읽으면서 어려운 부분에 대해 질문과 설명을 통해 잘 습득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Q) 수업 중에 인상 깊었던 말씀이 있었나요? 여러 말씀 가운데 “십계명” 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특히 “네 이웃에 대하여 거짓 증거하지 말라” 라는 계명처럼 이웃을 위한 계명은 가정과 지역주민들에게도 좋은 계명이 될 것 같습니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서로 존중하며 격려할 수 있도록 십계명에 대해 알리고 싶습니다.Derek Fields 선생님과 인터뷰 Q)”영어 성경 공부반”의 수업을 어떻게 준비했나요?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는 순간부터 예수님이 인류를 구원하시기까지 중요한 내용을 위주로 수업을 계획했습니다. 무엇보다도 성경을 모룰 수 있는 참가자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수업을 준비하였습니다.Q) “영어성경 공부반” 에서 좋았던 점은 무엇이었나요? 미국에서는 많은 사람이 성경에 대해 들어왔기에 이런 공부반을 열어도 흥미가 없었을 겁니다. 그러나 캄보디아는 성경을 접하기 어려운 환경이어서 그런지 참가자들이 새롭게 성경에 대해 알아가며 열정적으로 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또 성경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면서 참가자들과 가까워 질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Q) 바탐벙 태화지역 복지센터에 전하고 싶은 말이 있나요? 바탐벙 태화지역복지센터를 통해 성경을 가르칠 수 있어서 감사했습니다.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성경이 담고 있는 많은 이야기를 더 자세하게 가르치고 싶습니다. “영어 성경 공부반”을 통해 지역주민들이 영적으로도 도움을 받는 바탐벙 태화지역복지센터가 되길 바랍니다.타 지역으로 사역지를 옮기게 되어 이번 수업까지만 함께한 Derek fuelds 선생님, 흔쾌히 자원봉사자로 수락하며 하나님의 말씀을 알려주기 위해 보여준 순수한 열정과 사랑에 감사 드립니다.